업무분야 > 가사소송
 
우리나의 가정 관련 법률은 가부장적 유교질서의 풍속에서 부계중심의 가족법체제르 이루다가최근에 이르러헌법 제36조의양성
평등원칙과 동법 제10조의 인간의 존엄가치 등헌법정신의 실현과 시대적 이념의 요청으로 남녀가 공히 평등한 관계로사회와 가족
공동체를이룰 수 있게 개정 되었습니다.
 


재판상이혼이란 법률이 정한 이혼원인이 있는 경우에 재판을 거쳐 이혼을 할 수 있는 제도를 말합니다.
이혼의 원인으로 배우자 일방의 부정행위가 있었을 때와 배우자가 악의로 부부생활이나, 부양, 협조의무를 회피할 때와 배우자 또는 그 직계존속으로부터 심히 부당한 대우를 받았을 때와 자기의 직계존속이 배우자로부터 심히 부당한 대우를 받았을 때와 배우자의 생사가 3년 이상 분명하지 않았을 때와 기타 혼인을 계속하기 어려운 중대한 사유가 있을 때는 안 날부터 6월 그 사유가 있은 날로부터 2년 안에 재판상이혼을 청구할 수 있고, 단, 악의의 유기와 3년 이상의 생사불명은 제척기간의 적용이 없으나 판례는 악의의 유기 부분은 형성권으로 보아 10년의 제척기간이 걸린다고 보았습니다.

우선 가정법원에 조정을 신청하여야 하는 조정이혼과 조정의 불성립 시 2주일 이내 또는 조정 송달 전에 당사자가 서면에 의해 제소 하여야 하는 심판이혼이 있고, 유책배우자에 대하여 위자료와 재산분할청구권이 인정되고 양육권을 정하게 되며, 재산권을 사전에 보전하기 위한 가압류나 가처분이 인정되어 본안소송을 통하여 판결을 구하게 되면 혼인은 해소되며, 혼인의 존속을 전제로 한 모든 권리, 의무가 소멸 하게 됩니다.

상속이란 피상속인의 사망으로 인하여 상속인이 그 사망자의 권리의무를 포괄적으로 승계하는 제도를 말하고, 상속의 개시원인은 오로지 사망에 의해서 시작됩니다.
태아에 대해서는 이미 출생한 것으로 보며, 피상속인과 상속인이 동시에 사망하는 경우에는 서로 상속하지 않지만 대습상속의 대상이 됨을 주목합니다. 상속의 순위에 대해서는 순서별로 피상속인의 직계비속과 피상속인의 직계존속과 피상속의 형제자매와 4촌 이내의 방계혈족의 순서별로 정하여져 있고, 배우자는 직계비속이나 존속과 동순위가 되고 그 상속인이 없는 때에는 단독 상속인이 됩니다.
상속으로 인하여 발생되는 법률문제는 상속인의 지위와 자격에 관한 문제로서 상속회복청구권이 규정되어 있고, 대습상속과 기여분의 문제와 송속의 승인과 표기의 문제가 있고, 피상속인의 근친자에게 보류되어 피상속인 생전처분 또는 사인처분으로 빼앗을 수 없는 상속재산의 일정액을 정하여 유류분이라 하고, 상속이 개시되면 유류분권을 확보할 수 있는 지위를 유류분권이라는 지위를 부여하여 유언에 의한 재산처분의 지유를 제한하도록 규정하고 있습니다.
유언은 요식행위를 요하며, 방식은 자필증서, 녹음, 공정증서, 비밀증서, 구수증서의 5가지를 정하고, 유언자가 사망한 때로부터 효력인 생깁니다.
따라서 , 유언자는 사망 이전에는 언제든지 유언 또는 생전행위로써 유언의 전부나 일부를 철회할 수 있습니다.